소현재

0725 본문

봄날의 매듭

0725

= = 2020. 7. 25. 09:10

무엇인지는 정확히 모르겠지만

분명히 느껴지는 것,

지나갔다.

미덥게 들끓던 파도 거품들이 

새벽 해가 뜨며 빠져나갔다.

시원하다.

 

내일이 되었구나.

 

'봄날의 매듭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거리  (0) 2020.10.03
봄이었구나.  (0) 2020.10.03
풀려버린 걸  (0) 2020.09.13
0725  (0) 2020.07.25
戀愛  (0) 2020.07.19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