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현재

거리 본문

봄날의 매듭

거리

= = 2020. 10. 3. 17:15


조금 정신이 들고 나니
너무 가능성 없는 우연을 바랐고
너무 외침없는 들림을 바랐던 걸 알겠다.

'봄날의 매듭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거리  (0) 2020.10.03
봄이었구나.  (0) 2020.10.03
풀려버린 걸  (0) 2020.09.13
0725  (0) 2020.07.25
戀愛  (0) 2020.07.19
0 Comments
댓글쓰기 폼